티스토리 뷰

반응형

목차

  • 줄거리
  • 인물정보
  • 총평

줄거리

2022년 11월 16일 개봉되었고, 테러 및 구출 구조 영화입니다. 미국과의 림팩 훈련을 무사히 마치고, 다시 고국으로 돌아오는 잠수함 한라함 속의 해군들은 아무도 다치지 않고 마친 훈련을 서로 축하해 주며, 집으로 돌아갈 생각만 하며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취해있습니다. 돌아오는 여정에는 태풍이 매우 강해서, 일기예보에서는 계속해서 특보입니다. 하지만, 고국으로 돌아오는 한라함이 있는 깊은 바닷속은 고요합니다. 이러한 한라함에는 상황판단력과 과감한 결단력,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부하들의 신뢰를 한 몸에 받는 인물 부함장인 강도영이 있습니다. 그렇게 무사히 돌아오는 길에 어디에선가 어뢰가 나타납니다. 그 어뢰는 최첨단의 어뢰로 아무리 기만전술을 사용해도 계속해서 쫓아오는 무기였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부함장 강도영으로 어뢰를 피했고, 살아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1년 후 강도영은 살아 돌아온 영웅으로 여러 곳에서 강의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갑자기 걸려온 전화 한 통이 있었습니다. 전화를 받자마자, 폭탁이 설치되었다고 말합니다. 설치된 장소는 아이들이 놀고 있는 놀이터와 함께 살아 돌아온 김소령의 집 두군 뎁니다. 둘 중에 누구를 살릴지 고르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 한라함에서 살아 돌아온 것은 대원들 중 일부였습니다. 그 일로 강도영의 마음에도 늘 짐이 남아 있었고, 그 사실을 아는 테러범인지 계속해서 테러를 어뢰에 비유하며 이야기합니다. 결국 그 사이 김소령의 집에 폭탄이 배달되고 결국 터져버립니다. 놀이터의 폭탄은 강도영의 아내 장유정 상사가 제거하다가 폭탄에 피해를 당합니다. 다음 폭탄은 축구장에, 그다음은 수영장에, 나중에는 강도영의 딸까지 납치해 폭탄을 설치해 두기에 이릅니다.

 

다행히 중간에 오대오라는 조력자를 만나게 되어 도움을 받게 됩니다. 과연 강도영은 폭탄테러를 모두 막고 사람들과 자신의 가족을 구해낼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인물정보

강도영 역 - 김래원

이 영화의 해군 부함장이자 테러의 타깃이 되는 인물입니다. 책임감이 강하고, 늘 문제의 해결을 위해 냉철한 판단력으로 폭탄테러를 막고자 하는 캐릭터입니다. 과거 어뢰로 잠수함이 피격당할 뻔한 위험을 최소한의 희생으로 막아냈지만, 구조가 오기까지 버티며 살 수 있는 산소가 적어 극단적인 선택에 놓여 모든 책임을 지며 결단할 수밖에 없는 중요한 역할을 맡습니다. 초반에 김래원 특유의 능청스럽고 코믹한 말투로 시작하지만, 본격적으로 테러가 시작되면 최선을 다하며 긴장감을 이끌어갑니다.

 

전태성 역 - 이종석

아이큐 170의 높은 지능의 멘사 출신 전 해국 대위 출신으로 강도영이 있던 잠수함에서 무장장으로 등장하는 인물입니다. 이종석은 특정 데시벨이 넘어가면 시간이 반으로 줄어드는 폭탄을 설계합니다. 그리고 여 영화의 메인빌런입니다. 폭탄 테러범이지만 과거의 엄청난 진실을 덮어버린 강도영과 군의 수뇌부에게 복수를 하는 인물입니다. 그 또한 동생을 잃은 슬픔으로 인해 삐뚤어진 마음을 가진 사람입니다.

 

오대오 역 - 정상훈

사회부 기자로서 축구장에서 자신을 치고 간 강도영을 쫓다 폭탄 테러범에 깊이 관여된 강도영을 도와주는 조력자입니다. 워낙 유머러스한 사람이지만, 기자의 취재 정신으로 진지하게 사회의 문제를 캐내고자 하는 인물입니다. 중간에 폭탄 테러를 당하게 되지만, 강도영의 요청으로 함께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도와주는 역을 맡았습니다.

 

장유정 역 - 이상희

강도영의 아내로 폭탄 처리반 분대장입니다. 계급은 상사입니다. 놀이터 폭탄 해체 중 가짜 폭탄이라고 안심을 하고 있다가 딸의 목숨으로 흥정하는 테러범에 의해 진짜 폭탄에 당하게 됩니다. 하지만, 특수 방탄복을 입고 있던 터라 다행히 목숨을 건집니다. 그러나 다행인 것도 잠시 뒤에 다시 테러범에게 인질로 잡히게 되는 인물입니다. 끝까지 모성애로 딸을 먼저 살리고자 노력하는 인물입니다.

총평

평점을 낮은 편입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소재는 신선하고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세부적인 내용을 이끌어 나가는데 디테일한 설정은 부족한 편입니다. 폭탄의 주요 소재는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매 순간 폭탄들을 자극하는 소리에 대한 설정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부분이 너무 희극적으로 흘러갈 때는 영화의 긴장감을 매우 반감시키고, 어떤 장르의 영화인지 의아하게 만들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마지막에 폭탄이 멈추는 설정은 소리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 설정이라 어리둥절하게 합니다.

 

하지만, 배우들의 감정선이 매우 굵고 강직하기에 볼만했습니다. 맡은 역할들에 잘 빠져들 수 있었습니다. 다만 오대오 역의 정상훈 배우가 너무 코믹스러운 모습이어서, 영화의 몰입에 방해가 된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도 항상 2가지 선택의 갈림길에서 고뇌하며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긴장감에서 재미가 있었습니다.

반응형